티스토리 뷰

반응형

올겨울... 정말 지독하게도 추웠던 날씨였던거 같다.

매일 아침 기온을 체크하면서 정말 영하 20도근처를 오르내리는 수치는...

아침일찍 문밖을 나서기가 두려워지게 했던 기억이 난다.

아직도 크게 따뜻해진건 아니지만...

영하 10도까지 안갔으면 포근한거지머~ ㅋㅋㅋ (신기허다)

 

그와중에 바람 씽씽 분다며... 이런날씨에는 연날리기가 최고라며...

뽀로로연부터 가오리연까지 다들 하나씩 품고있던 연 자랑이 시작된다.

나라고 참을수 없지!! ㅋㅋㅋㅋㅋ

 

넘나 오랜만에 펼쳐본 독수리연은 날개가 꼬장꼬장해진 느낌이다.

그래도 어딜가서도 꿀려보지 않은, 언제나 진짜 새(bird)로 오인받을만큼...

늘 사람들에게 부러움과 신기함의 대상이었던 연이닷!! ㅋㅋ

 

 

 

설마 진짜 날려보려나?? 독수리연 자랑만 실컷하고 끝내려고 했는데...

한번 띄워보자는 호기심 발동으로 결국 조립과 함께 연실 장착중~

(아그... 다시 생각해봐도 넘나 추웠던 기억이... ㅠ.ㅠ)

 

 

 

뜬다뜬다뜬다~!! ㅋㅋㅋ

바람많은 날엔 정말 뛰어다닐 필요도 없이 쭉쭉 올라가주는 연이다...

그러고보니... 빨리 새로운 연실과 얼레를 사야하는디... 자꾸만 까먹게되는.....;;

 

 

 

사실 이날은 교육받으러 갔었던 날인데...

점심먹고 시간이 남아서... 늘 심심해 있다가 딱 이날 좋~은 장난감 하나 찾은 셈.

모두의 부러움과 신기함을 한몸에 받으며 연을 띄워본다.

 

 

 

넓은 들판이 아니다보니 아무래도 좁다.

어느정도 올려보려고 뛰어도 다녀보지만... ㅠ.ㅠ

쉽게 솟아오르진 않는거 같다.. (날씨만 엄청 추워~~~)

 

 

 

결국 꽤나 높이.. 딱 한번 올려봤다.

사실 500m 연실이 다 풀리도록 띄워본 입장에서는 그리 높이 간건 아니지만...

그래도 신.난.다!!

왠지 푸른 하늘속에 내 애완 독수리 한마리 올려놓고 목줄잡고 있는 기분..

(비록 이당시 연줄은 내가 잡고 있진 않았지만... ㅋㅋ)

 

조만간에 정말 연날리러 제대로 한번 나가봐야겠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설연휴가 지나가고 날씨가 막 따셔지려는 지금까지... 연실과 얼레도 못사고 있다.. ㅋㅋ

사진으로나마 다시보니... 맘이 조금 열리는 느낌이 든다 ^^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